블로그 이미지
silvermous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08.04.08 22:54 [My Work]

제가 어렸을 때 저녁이 되면 항상 엄마는 "오늘 저녁은 뭘할까?"라고 고민하셨습니다. 냉장고를 열어봐도, 콩나물에 두부 뿐 특별한 재료도 없는 것 같고, 그렇다고 냉동실에 꽝꽝 얼려놓은 고깃거리를 꺼내자니, 해동하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릴 것 같으니 다음에 먹자고 미뤄두셨지요. 요리책 구경하는 것을 좋아하는 저는 가끔씩 집 앞 책방에 나가 요리 서적 코너에서 시간을 보내곤 하는데, 휘황찬란한 요리책들 사이에서 약간은 소박하게 생긴 책 하나가 얼굴을 빼꼼히 내놓고 있더군요. 바로 '2000원으로 밥상 차리기'

처음 비지니스 블로그를 운영할 때 포스팅이 활발하게 이루어지지 않는데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난 포스팅에서 언급한 것처럼 팀블로그 형식을 띄고 있기 때문에 포스팅에 대한 책임감이 크게 다가오지 않는다는 점이 있겠지요. 그리고 중요한 또 하나의 이유는 도대체 어떤 글감으로 포스팅을 해야할 지 영감이 떠오르지 않는다는 것에 있습니다. , 제가 찾은 이 문제의 해결 방법은 '2000원으로 밥상 차리기',
바로 이 책에 나와있었습니다.

이 책의 레시피 목록을 한 번 살펴보죠
.

1.
설렁탕이 부럽지 않은 두부젓국

2.
바다로 달려간 모시조개국
3.
바람 슝슝 부는 날엔 순두부찌개

사진으로 보나 요리 제목으로 보나 입맛이 돌게하는 레시피들이군요!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세요. 이 요리들을 만들기 위해서 필요한 재료들을 한번 살펴볼까요. 두부, 모시조개, 순두부, 김치... 정말 2000원으로 충분히 만들 수 있는, 혹은 그냥 냉장고만 뒤져도 돈 안들이고 준비할 수 있는 요리들입니다.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떤 주제에 대해 포스팅해야될지 고민중이시라면, 아래의 방법을 활용해보세요.


 1. 평범한 재료에 손맛을 더하자

아무리 생각해도 특별한 포스트 소재가 생기지 않는 날들이 있습니다. 특별히 제품이 출시된 것도 아니고, 뛰어난 실적 발표가 없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실망하지 마세요. 주변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일들이 모두 훌륭한 소재가 될 수 있습니다. 자동차 회사의 비즈니스 블로그라고 생각해볼까요? 디자인 팀에서라면, 최근에 자신이 방문했던 여행지에서 바닷가를 거닐다 언젠가는 저런 바다색의 자동차를 만들고 싶다는 내용도 흥미롭겠구요, 또 해외 블로그에서 우연히 발견한 자사 모델의 튜닝에 관한 포스팅을 하는 것도 재밌겠네요. 항상 냉장고안에 제주도에서 올라온 옥돔과 횡성 한우가 있을 순 없는 것이지요. 두부와 콩나물 같은 평범한 재료에 손맛을 더해 맛깔스런 음식을 차려내는 것처럼, 하루하루의 소소한 이야기도 누구의 손맛이 더해지느냐에 따라 천양지차입니다.

 

2. 집안마다 장맛은 다른 법
회사에서 어떤 중요한 실적 발표나 제품 런칭에 대해 다른 필진이 먼저 포스팅했다고 아쉬워하지 마세요. 어떤 집이든지 고추장, 된장은 있지만, 사람들은 다들 '우리 엄마가 집에서 해주는 된장찌게가 최고'라고 말하죠. 이유는, 같은 재료이지만, 집안마다 장맛이 다르기 때문이겠지요. 예를 들어, 세계적으로 유명한 오토쇼가 열렸다고 생각해보죠. 똑같이 그 오토쇼에 대한 포스트를 쓰지만, CEO는 이번에 런칭한 자사 모델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디자인팀에서는 그 모델의 디자인이 어떻게 나오게 되었는지에 대해 재밌는 비화를 알려줄 수 있겠네요. 각자 다른 배경과 시각을 가지고 있으니 다양한 포스팅이 나올 수 있게 됩니다. 동일한 소재에 대해서 여러 필진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는 것, 바로 팀 블로그의 경쟁력이 될 수 있습니다.

 

3. 구워도 보고, 삶아도 보자 

같은 소재라도 어떻게 포스팅을 하는지에 따라 많이 달라집니다. 계란 한 판이 있다고 생각해보지요. 한 판을 전부 다 삶아서 소금을 찍어먹는다고 상상하면, 3개까지는 맛있게 먹겠는데 그 이후로는 쳐다보기도 싫을 정도로 물리게 됩니다. 하지만, 조리 방법에 조금만 변화를 주면 다양한 요리를 만들 수 있습니다. 새우젓을 조금 넣어 계란찜을 만들어 볼 수도 있고, 따끈한 계란국도 맛있겠네요. 포스팅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떤 날은 유튜브를 활용한 동영상을 넣을 수도 있고, 이미지 갤러리를 넣어보면, 같은 글감이라도 다양한 멋진 포스팅이 될 수 있겠지요. 항상 포스팅은 긴 글을 써야 된다는 부담은 버리고, 가끔씩은 새로운 조리법으로 포스팅을 즐겨보세요 :)

신고
posted by silvermouse

티스토리 툴바